‘투깝스’ 조정석X이혜리, 위험천만한 수사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의 조정석과 혜리가 일촉즉발 위기에 빠졌다.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오늘(28일) 고강도 위험 수사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1, 2회에서는 형사 동탁과 기자 지안이 첫 만남부터 단추를 잘못 꿰면서 둘 사이가 쉽사리 좋아지지 않을 기미를 보였던 터. 더불어 숙직실에서 예기치 않게 하룻밤을 보낸 뒤 서로에게 더욱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두 남녀가 앞으로 어떻게 엮이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 동탁과 지안의 모습은 이들의 인연이 한층 더 복잡해질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 검은 무리들에게 무릎 꿇은 동탁과 밧줄에 꽁꽁 묶여 인질 신세가 된 지안을 보기만 해도 이 사태가 순조롭게 해결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을 주며 이들이 어쩌다가 이 지경에 오게 됐는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수더분한 리얼 형사 그 자체였던 동탁의 스타일리시한 변신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1, 2회에서 보여준 동탁에게서는 전혀 상상할 수 없었던 멋짐 넘치는 의상과 세련된 헤어스타일까지 그에게 찾아온 변화에 어떤 이유가 숨겨져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이에 ‘투깝스’의 제작진은 “오늘(28일) 3, 4회에서는 1, 2회에게 버금가는 긴장감 넘치는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동탁의 몸에 수창의 영혼이 본격적으로 빙의되면서 기상천외한 에피소드가 벌어질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방송의 말미 의문의 폭주족들에게 공격당한 수창(김선호)과 물속으로 동반 침수했던 동탁이 병원에서 깨어나는 장면으로 마무리 돼 극적인 스릴을 더했다. 특히 의식을 되찾은 동탁에게서 예전과는 왠지 다른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어 오늘(28일) 3, 4회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투깝스’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