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신인 BLK, 가요계 ‘HERO’가 나타났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BLK 쇼케이스

그룹 BLK(왼쪽부터 비엘케이 D.A , 이노, I , 소림, 태빈, 일경)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앨범 INTO BLK PART1. ‘I’ 쇼케이스에서 데뷔곡 ‘HERO’를 나타내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다른 신인그룹이 나왔다. 6인조 보이그룹 BLK다.

BLK는 리더이자 막내 D.A(디에이)를 비롯해 일경·이노·태빈·I(아이)·소림 등으로 이뤄졌다. 팀명은 ‘Beyond Limit Key’의 약어다. 가요계에서 한계를 뛰어넘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최근 유행하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의 멤버는 없다. 고강도의 아크로바틱 동작을 안무에 섞어 선보이는 것이 이 팀만의 강점이다.

BLK는 28일 정오 타이틀곡 ‘HERO’를 비롯해 5개 곡이 수록된 첫 번째 미니 앨범 “INTO BLK PART1. ‘I’”를 내놓고 가요계에 첫 발을 뗐다. 같은 날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BLK의 데뷔를 기념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쇼케이스에서 보컬 태빈은 “앞으로 7부작 데뷔 프로젝트 ‘INTO BLK’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앞으로 발매될 앨범의 제목을 합치면 ‘INTO BLK’가 완성된다는 설명이다. 태빈은 “앨범마다 이야기의 주인공이 달라지는데 ‘I’의 주인공은 리더 D.A”라고 알렸다.

주인공 D.A는 타이틀곡 ‘HERO’ 무대에서 단연 돋보인다. ‘HERO’는 오직 무대 위에 서는 날만을 기다리며 가수의 꿈을 키워왔던 BLK가 ‘이젠 우리가 무대 위 히어로가 되겠다’고 외치는 노래다.  국내 실력파 안무팀으로 꼽히는 ART MATIC, 3SCOLOR, 김용덕(DQ) 등이 합심해 만든 퍼포먼스가 일품이다. 곡 중반부 D.A가 현대무용과 아크로바틱을 어울러 독무를 추는 부분이 백미다. D.A를 비롯한 멤버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쉴 틈 없는 동작들과 더불어 각각의 랩과 노래 파트를 완벽히 소화한다. 소림은 “상당한 연습량이 기반이 됐다. 퍼포먼스의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다치지 않고 소화하기 위해 연습도 실전처럼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BLK(비엘케이 D.A, 일경, 이노, 태빈, I, 소림)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앨범 INTO BLK PART1. ‘I’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그룹 BLK가 데뷔곡 ‘HERO’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 외에 이번 앨범에는 BLK의 정체성이 함축된 시그니처 곡 ‘INTO BLK(INTRO)’, 수년 간의 고된 연습생 생활 속에서도 앞만 보며 달려온 멤버들의 희망과 꿈을 담은 곡 ‘SO HIGH’, 사랑에 빠진 남자의 마음을 재치 있게 표현한 트랙 ‘Kiss Me Bebe’, 떠나가는 연인에게 단 하루만 더 곁에 있어달라고 애원하는 남자의 애절한 심정을 표현한 발라드 곡 ‘열두 시가 되면’ 등이 수록됐다. 그 중 ‘Kiss Me Bebe’는 멤버 전원이 안무 제작에 참여했다. 이노는 “멤버들과 의견을 나누며 팀워크를 다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열두 시가 되면’은 I가 가사를 썼다. I는 “평소 호기심이 많고 창의적인 활동을 좋아한다. 그래서 작사·작곡에도 관심이 많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BLK의 멤버 구성이다. 모두 낯선 얼굴이다. 신인그룹이니 낯선 게 당연하겠지만 최근 가요계에는 ‘프로듀스101’ ‘믹스나인’ ‘더 유닛’ 등 오디션 프로그램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면서 연습생 때부터 얼굴을 알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오디션 출신 멤버가 전무한 BLK가 신선하게 느껴지는 까닭이다. 이에 대해 태빈은 “가장 먼저 BLK라는 이름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우리는 아크로바틱 퍼포먼스를 표방하는 팀이라 완전체를 중요시한다. 때문에 그룹으로서의 모습을 하루 빨리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일경 역시 “BLK로의 데뷔만 좇으며 연습해왔다”고 덧붙였다.

근래의 신인그룹들과는 차별화된 콘셉트를 앞세워 데뷔한 BLK의 목표는 ‘아시아 프린스’다. 롤 모델이 배우 장근석과 이광수라는 태빈은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등에서 활약하고 싶다. 더 나아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팀이 되기를 바란다. 이를 위해 중국어, 일본어 등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만 국적의 멤버 소림이 있어 해외 활동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