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 “올인 할 수 있는 상대 나타나면 빨리 결혼하고 싶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굳피플

/사진제공=굳피플

배우 양세종이 일과 사랑 중 사랑을 택했다.

양세종은 28일 서울 중구 텐아시아 편집국에서 지난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관련 인터뷰를 통해 “일과 사랑 중 고르라고 하면 주저 없이 사랑이다”라고 말했다.

양세종은 “주변 사람들에게 항상 말하는 이야긴데 전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다 바칠 수 있을 정도로 올인할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괜히 하는 말이 아니다.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는 상대가 나타난다면  빨리 결혼을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상형을 묻자 양세종은 “정해져 있진 않다. 그 사람의 분위기와 느낌, 매력을 보는 것 같다”며 “솔직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