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정혜성, 과거 인연 드러난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과 정혜성의 과거 인연이 드러난다.

28일 방송될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사건의 전말이 밝혀진다. 이와 함께 김종삼과 진진영(정혜성)의 과거 인연이 공개된다.

1,2회에서 김종삼이 진진영과 마주치자,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이 등장해 궁금증을 고조시킨 만큼,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나게 됐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김종삼과 강철기(장현성)의 숨겨진 사제 관계도 등장해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김종삼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윤찬영(어린 김종삼 역)은 공개된 하이라이트를 통해 폭풍 열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이준(어린 진진영 역)은 찰나의 등장에도 정혜성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두 아역 배우가 그려낼 김종삼과 진진영의 과거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의문의 일승’ 측은 “스토리 전개상 중요한 김종삼의 과거 부분이 오늘(28일) 등장한다. 김종삼이 사형수가 된 이유,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된다. 3,4회는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할 이야기들이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찬영과 신이준이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아역의 등장으로 이야기가 더욱 탄탄해질 것이다.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의문의 이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