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몸 관리 위해 4시 이후 금식이라더니…’뭉뜬’서 폭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출연한 비/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출연한 비/ 사진제공=JTBC

가수 비가 JTBC 예능프로그램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자기관리 소신을 꺾고 먹방을 펼쳤다.

비는 오는 28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 대만 여행을 떠난다. 평소 근육질 몸매로 유명한 비는 이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꾸준한 운동과 식단 조절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후 4시에 저녁을 먹고 난 뒤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며 자기관리 배경을 밝혔다.

그러나 패키지 여행이 시작되자 비의 ‘먹방(먹는 방송)’이 펼쳐졌다고 한다. 비는 팬들에게 선물 받은 과자 꾸러미를 소중히 끼고 다니며 틈나는 대로 간식을 챙겨 먹는가 하면, 오후 4시가 훌쩍 넘는 저녁시간에도 망설임 없이 식사를 했다는 게 관계자의 귀띔이다.

비의 엄청난 식사량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4시 이후에는 안 먹는다더니, 그게 새벽 4시였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