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재판도중 깜찍 브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사진=SBS ‘이판사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서인 극본, 이광영 연출) 연우진의 촬영장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이판사판’ 측은 28일 연우진이 법정 촬영도중 깜찍한 손가락 브이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연우진은 제작진을 향해 손가락 브이를 그리며 미소 짓고 있다.

‘이판사판’에서 연우진은 ‘츤데레’ 판사 사의현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첫 회 의현은 운전도중 정주(박은빈)의 사건기록을 날치기한 뒤 도주한 범인을 제압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이후 그는 법정에서는 극중 남편살해혐의로 복역중인 장순복(박지아)의 사건을 판결하는 와중에는 친구인 검사 한준(동하)과도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특히 정주가 성폭행범 주형(배유람)에게 위협을 당하자 하버드로스쿨 테러 당시 총을 든 테러범을 설득시킨 실력을 되살려 그녀를 위기에서 구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연우진은 냉철하면서도 예리하고, 때로는 유연한 모습으로 입체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