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진 면회 논란’ 글 올린 A씨 “악성 댓글 말아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수진,포토콜

배우 박수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수진이 첫째 아이를 조산한 뒤 삼성서울병원 측으로부터 중환자실 조부모 면회 등 특혜를 받았다고 지적한 글을 올린 여성 A씨가 “박수진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는 건 말아달라”며 다시 입을 열었다.

28일 A씨는 “글을 쓴 뒤 박수진이 직접 사과와 해명을 하고 싶다고 전화를 걸어왔다. 둘째를 임신 중이라고 했는데 목소리가 안 좋았다”며 “차별 대우를 받은 점은 속상하지만 박수진 씨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는 건 말아달라”고 말했다.

A씨는 앞서 지난해 11월 9일 제왕절개로 이른둥이를 낳았고 아기는 병원 중환자실 인큐베이터로 들어갔다고 밝히며, “내가 탄 휠체어를 밀며 친정엄마가 중환자실로 갔는데 간호사가 쏘아붙이듯 ‘부모만 면회 된다. 조부모는 안된다’고 했다. 반면 박수진의 조부모가 면회를 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이른둥이 엄마들이 화가 났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병원 인큐브베이터실 관리를 문제 삼고 싶다. 연예인이 요청해도 병원에서 거절했으면 그만일 텐데, 많은 이른둥이 엄마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덧붙였다.

박수진은 이와 관련해 자신의 SNS에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