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 “초블리? 나 아닌 황보경이 러블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초희,인터뷰

배우 이초희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이초희가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를 통해 얻게 된 ‘초블리’(이초희+러블리)라는 별명에 대해 “나보다는 캐릭터가 사랑스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

28일 서울 중구 텐아시아 편집국에서 만난 이초희는 “하명희 작가가 캐릭터를 잘 만들어주셨다. 경이는 내 옆에 저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좋은 사람이었다. 그 덕분에 사랑을 받은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랑의 온도’에서 이초희는 드라마 보조 작가로 일하고 있는 황보경 역을 맡았다. 황보경은 경상도에서 상경한 인물로 이현수(서현진)과 함께 일하며 솔직하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초희는 “경이가 서울말을 썼다면 그만의 느낌이 살지 않았을 것 같다”며 “사투리가 어색하게 들릴까 걱정도 했지만 저는 어떤 사람처럼 보이느냐가 먼저였다”고 말했다.

특히 지일주와 쌈에서 썸으로, 썸에서 사랑으로 변해가는 과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덕분에 이초희는 ‘초블리’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이초희는 “감사하다. 사랑스럽다는데 싫을 사람이 어딨겠냐”며 “사랑스러운 역할을 했을 때 그런 말을 듣는 것만큼 최고의 칭찬은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사랑스러움’이라는 틀 안에는 갇혀 있진 않을 것이다. 앞으로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