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마지막회 대본 인증 “끝까지 함께해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대본 인증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대본 인증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28일 종영하는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의 배우들이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김민서 등은 ‘마녀의 법정’의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할 것을 요청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극중 앙숙 관계로 호흡을 맞췄던 정려원과 윤현민을 비롯해 이들과 대립하며 분노를 유발한 전광렬의 다정한 모습이 담겨있다.

가녀리고 사랑스러웠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독종 마녀’ 마이듬을 연기한 정려원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훈훈한 외모와 배려심을 갖춘 초임 검사 여진욱 역을 맡았던 윤현민의 미소 역시 시선을 끈다. 악행을 거듭하며 욕망을 드러낸 조갑수로 분했던 전광렬은 극 중 대립 관계인 두 사람과 어깨동무를 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외에도 여성 아동 범죄 전담부와 조갑수 특검팀의 수장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준 민지숙 부장 역의 김여진, 형제 로펌의 허윤경 변호사 역으로 냉철함을 연기한 김민서도 대본을 든 채 미소를 짓고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시청자분들의 아낌없는 사랑과 응원에 배우들 모두 웃으며 촬영할 수 있었다”면서 “‘마녀의 법정’이 화제 속에서 무사히 마무리를할 수 있게 된 것은 모두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 회도 꼭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