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김소연, 마지막 회 특별 출연..”이상우 지원사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김소연이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의 마지막 회에 깜짝 출연할 예정이다. 남편이자 배우 이상우를 위해서다.

김소연은 28일 오후 8시 50분 막을 내리는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에서 사진진(한예슬)과 안소니(이상우)가 출연하는 새 작품 ‘바람이 불어오는 곳’의 연출자 김 감독 역을 맡는다.

제작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김소연의 특별 출연은 남편 이상우를 만나게 해준 전작 ‘가화만사성’의 이동윤 PD와의 인연으로 성사됐다”고 밝혔다. 김소연이 연기하는 김 감독 역은 완벽주의자로 사진진, 안소니 등과의 연기 호흡이 관심이 쏠린다.

제작사 관계자에 따르면 김소연은 촬영 전 이상우와 따뜻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부러움을 샀고, 촬영을 시작한 뒤에는 남다른 집중력으로 냉혹한 김 감독의 모습을 잘 살렸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