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가수 이사벨,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공연 10주년 투어 출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팝페라 가수 이사벨이 구세군 자선냄비 참여를 독려하는 거리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퓨리팬이엔티

팝페라 가수 이사벨이 구세군 자선냄비 참여를 독려하는 거리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퓨리팬이엔티

팝페라 디바 이사벨이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공연’ 10주년 투어를 시작했다.

2008년부터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공연’을 시작한 이사벨은 지난 26일 대구 교육청 대강당에서 시종식 후 2017년 첫 거리공연을 시작했다. 이사벨은 모금 시작과 함께 기부금을 투입하며 올해 첫 자선냄비 모금 기부자로 기록됐다.

이사벨은 12월 한 달 동안 거리에서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또 이사벨은 미국에 이사벨 자선냄비 재단을 설립하고, LA,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자선냄비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이사벨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지구촌 어디든 가난한자, 병든 자, 소외된 자를 돕는 거룩한 사랑을 노래로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사벨은 2007년 오랜 미국 활동 중 귀국, 서울역을 지나다 노숙자들의 절망적인 모습에 충격을 받고 구세군을 통한 재능기부를 결심했다. 이듬해인 2008년부터 전례 없는 자선냄비 거리모금 공연을 시작했고, 총 100회 이상 거리 공연을 돌파했다.

2014년에는 구세군 자선냄비 주제곡인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을 발표하기도 했으며 2016년에는 구세군으로부터 본인의 이름이 새겨진 자선냄비를 선사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