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은’ 박병은 “이런 작품은 처음이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박병은/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병은/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 출연한 배우 박병은이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분 좋다”고 밝혔다.

박병은은 28일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마지막회를 앞두고 “오늘로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마친다. 작품, 연기 모두 다들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분좋다”며 뿌듯함을 표했다.

이어 “항상 친구처럼, 가족처럼 촬영해준 모든 스태프, 배우들에게 진심으로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배우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작품이고, 감정으로도 더 성숙하게 해줬다”며 “‘이번 생에 이런 작품은 처음이라’고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극중 소개팅 어플 ‘결혼 말고 연애’의 CEO 마상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스타트업 회사 대표로 말솜씨를 자랑했으며 사원들을 위해 자유로운 회사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 사랑에 있어서는 매회 성장하고 진성성 있는 모습으로 거듭났다. 장난스럽게 시작한 연애지만 이솜(우수지)의 아픔을 감싸고 이해하는 모습으로 반전 있는 매력을 선사했다.

박병은은 현재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을 촬영하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