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나무, 첫 등장부터 존재감 제대로 ‘新 신스틸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배우 윤나무가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뽐냈다.

윤나무는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강간미수 초범으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송길춘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송길춘(윤나무)은 교도소 내에서 알 수 없는 표정들과 행동들로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이후 교도소에서 석방되는 날 딱지(전성우)의 여동생 차은비(김다예)를 살인할 계획을 드러냈고, 이를 눈치 챈 김종삼(윤균상)이 은비를 지키기 위해 탈옥을 시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간미수 초범인줄만 알았던 송길춘은 사이코패스 같은 성향을 나타내며 차은비를 납치해 살인을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송길춘을 연기하는 윤나무는 대사처리부터 초점 없는 눈빛, 전혀 생각을 알 수 없는 섬뜩한 표정들로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 시켰다.

특히 무표정으로 동요 ‘섬집 아기’를 부르고, 물탱크 속에 갇힌 차은비를 보며 웃는 장면에서는 섬뜩함을 표현했다.

윤나무는 2011년 연극 ‘삼등병’으로 데뷔해 수 많은 연극과 뮤지컬로 연기력을 쌓아왔다. 지난해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브라운관에 데뷔해 KBS ‘쌈, 마이웨이’에 이어 SBB ‘의문의 일승’까지 출연하며 활동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