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와 좋은친구들’, 이소연-조연우-심혜진이 생각하는 나눔이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와 좋은친구들'

사진=’MBC와 좋은친구들’

배우 이소연, 조연우, 심혜진이 나눔에 대한 자신들의 뜻을 밝혔다.

평소에도 국내, 해외를 넘나들며 다양한 선행 활동을 이어온 배우 이소연, 조연우, 심혜진이 MBC 창사 56주년 특집 ‘MBC와 좋은 친구들’과 함께했다. 소외받고 있는 세계 아동들의 권리 신장을 위한 캠페인에 직접 발 벗고 나서 해외 빈곤국 아이들을 만나고 온 것.

전 세계 곳곳 아이들을 찾아 꿈 꿀 권리, 행복할 권리를 전하며 나눔 활동을 펼치고 온 세 명의 스타가 직접 나눔에 대한 생각을 밝혀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소연은 “함께하는 것이 곧 나눔이라 생각한다. 작은 나눔이라도 모이면 커다란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말처럼, 시청자분들 또한 이번 방송으로 나눔에 함께 해 힘을 모아주셨으면 한다”고 전해 희망의 손길을 독려했다.

조연우 또한 “나눔은 어렵고 거창한 게 아니다. 자신이 갖고 있는 자그마한 정성이라도 나눈다면 그들에게는 어마어마한 큰 선물이 되어 돌아갈 수 있는 것”이라고 뜻을 밝혔으며 “온 가족이 동참한다면 이를 보고 자라는 아이들에게도 나눔의 좋은 영향력을 자연스럽게 전파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나눔은 사랑이란 것을 배워가는 것”이라고 전한 심혜진의 이야기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녀는 “과거에 도움을 받은 아이들이 내일은 또 다른 누군가를 도울 수 있고 이러한 나눔이 계속될수록 세상에 사랑이 전파되고 훈훈함이 전해진다. 나눔의 선순환에 시청자분들 또한 함께해 아직 휴머니즘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안방극장에 나눔에 대한 참의미를 전하고 있다.

‘MBC와 좋은친구들’은 오는 29일부터 3일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