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마녀의 법정’으로 다시 태어난 배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정려원/제공=아이윌미디어

KBS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정려원/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정려원이 호평을 얻고 있다.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에서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 역을 맡아 통쾌한 전개를 이끌며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특히 그는 연기자로서 ‘마녀의 법정’을 통해 새로운 평가를 받고 있다. 방송 전 법정물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정려원에 대한 일부 우려의 시각도 있었으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며 뻔뻔하고 능청스러운 마이듬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극중 대립하는 조갑수(전광렬)를 향해 독기를 뿜어낼 때는 경멸과 증오의 눈빛을 잘 살렸다. 계속되는 조갑수의 악행에도 마이듬은 지지 않고 맞섰다. 정려원은 맥주 한 잔에 기쁨을 느끼고, 근심을 떨쳐내는 평범한 30대 여성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많은 이들의 공감도 샀다.

‘마녀의 법정’은 28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