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4년 만의 단독 콘서트…1분 만에 매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박재범 단독 콘서트 ‘2018 JAY PARK CONCERT - ALL OF ME’ 포스터 /제공=CJ E&M

박재범 단독 콘서트 ‘2018 JAY PARK CONCERT – ALL OF ME’ 포스터 /제공=CJ E&M

가수 박재범이 4년 만에 갖는 단독 콘서트가 예매 시작 1분 만에 매진됐다.

박재범은 내년 1월 20일과 21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단독 콘서트 ‘2018 JAY PARK CONCERT – ALL OF ME’(이하 ALL OF ME)를 개최한다. 지난 27일 오후 8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판매된 ‘ALL OF ME’의 입장권은 1분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ALL OF ME’는 박재범이 4년 만에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다. 박재범은 2012년 개최한 단독 콘서트 ‘Jay Park Breed live in Seoul’, 2016~17년 AOMG 멤버들과 함께 국내 및 아시아, 미주에서 개최한 ‘AOMG Concert 2017-Follow The Movement’도 막강한 티켓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콘서트 ‘ALL OF ME’의 부제는 박재범의 알앤비와 힙합 정규 앨범의 제목을 딴 ‘Everything You Wanted’와 ‘Worldwide’다. 박재범은 콘서트를 통해 알앤비 가수이자 래퍼로서의 역량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재범은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제14회 한국 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음악인’과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상’을 수상했다.

박재범은 아시아 뮤지션 중 최초로 래퍼 제이지(Jay-z)가 설립한 미국의 레이블 락네이션(Roc Nation)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미국 CNN과의 인터뷰를 비롯해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에 초청되기도 했다. 아시아 27개국에서 방영되는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아시아 갓 탤런트 시즌2’의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며 세계적인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