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부터 주말까지”, ‘멜로홀릭”변혁의사랑’ 최대철 맹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대철 / 사진='멜로홀릭''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최대철 / 사진=’멜로홀릭”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대철이 적재적소에서 작품의 맛을 살리는 인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대철은 현재 방영 중인 OCN 월화드라마 ‘멜로홀릭’과 tvN 주말드라마 ‘변혁의 사랑’에서 각각 심리학 교수와 일용직 노동자라는 상반된 캐릭터를 맡아 열연 중이다. 최대철 특유의 캐릭터 해석력과 연기력을 바탕으로 상반된 두 인물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평일부터 주말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맛깔나게 소화해내며 신스틸러다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

먼저 ‘멜로홀릭’은 한 타인의 생각을 읽는 초능력을 지닌 남자와 이중인격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 미스터리 코미디물로 최대철은 타고난 바람둥이 본능에 심리학 이론을 겸비한 ‘논문형 카사노바’ 교수 김주승으로 분해 독특한 연애 방식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공략하고 있다.

교단에 섰을 때는 진중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교수로, 정윤호(유은호)의 연애상담가를 자처하는 형으로서 브로맨스의 진수를 보여주며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여자를 만날 때는 180도 달라진 카사노바로 분해 섹시와 능청을 오가며 빅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주 공개된 클라라(윤경애)와의 연애신에서는 섹시하고 코믹한 연기궁합으로 ‘독특한 문어먹방’, ‘3인 욕조신’ 등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내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다음주 종영을 앞두고 있는 ‘변혁의 사랑’에서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극중 전직 여의도 금융맨 이태경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최대철은 실직 후 일하던 공사장에서 만난 서현철(김기섭), 황정민(안미연)과 조합을 이루며 ‘꼰대’가 아닌 ‘진짜 어른’으로 변혁(최시원)의 조력자로 활약 중이다.

최대철은 이들과 함께 섬세하면서도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적재적소에 깨알웃음을 불어넣고 있다. 세 사람의 차진 연기 호흡 역시 흡입력을 높이며 시청자를 자석처럼 잡아 이끌고 있다. 기성세대들이 만들어 놓은 틀을 깨고 자신들만의 룰을 세워나가는 변혁과 백준의 반란에 함께하는 따뜻한 어른이기에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이다. 특히 강수그룹 판도라 상자 BS의 진실을 파헤치는 변혁을 향한 물심양면 서포트는 기본, 의리까지 장착한 모습으로 함께 비밀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