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민 “일 년에 딱 한 번 방송 출연…올해는 ‘라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제공=MBC ‘라디오스타’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제공=MBC ‘라디오스타’

1년에 한 번 방송에 출연한다는 개그맨 김경민이 올해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이하 라디오 스타)를 선택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라디오 스타’는 ‘밖으로 나가버리고’ 특집으로 홍수아·김용만·김경민·천명훈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그룹 젝스키스 은지원은 스페셜 MC로 나서 호흡을 맞춘다.

절친한 사이인 김용만과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김경민은 “1년에 한 번 방송을 하는데 올해는 ‘라디오 스타’와 함께한다”며 기쁨을 표했다. 김용만은 김경민의 올해 첫 방송을 축하하며 남다른 호흡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김경민은 또 ‘기계치’라고 밝히며 “최근 문자 전송법을 배웠다”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고. 자동차 작동법을 몰라 차 안에 갇혔던 일화 등 황당한 사연을 털어놔 주위에 웃음을 자아냈다.

‘라디오 스타’ 제작진은 “이 밖에도 김경민은 동물 개그를 보여줬고, 멘토로 꼽은 김국진에 대한 과거 일화를 폭로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