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코믹부터 스릴까지…’60분 순간삭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제공: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방송 캡쳐

사진 제공: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방송 캡쳐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가 첫 회부터 유쾌함과 긴장감을 자아내며 판타지 수사극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투깝스’의 1회와 2회에서는 정의감 넘치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악바리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세 사람의 관계가 드러났다. 캐릭터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연기력과 풍성한 볼거리가 60분을 가득 채웠다.

수갑 하나를 나눠 차고 폭주족 무리에 맞선 동탁과 수창의 액션 장면이 시작부터 강렬함을 선사했다. 여기에 두 사람의 인연이 어디서부터 시작했는지 호기심을 유발했다.

이어 자신에게는 가족이나 마찬가지였던 동료 조항준(김민종) 형사의 죽음에 죄책감을 느끼고 진범을 잡으려 분투 중인 동탁이 한 몸을 공유하게 될 수창과 어떻게 만났는지 그 과정이 설득력 있게 그려지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과거 항준이 죽던 날 범인에 의해 다친 동탁의 손을 보고 미스봉(류혜린)이 “얼마 전에 칼끝에 운명이 바뀌었네?”라며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던져 궁금증을 높였다.

수창의 사기 활극 역시 시선을 끌었다. 수창은 태연하고 대담하게 사람들을 속이며 ‘신이 내린 사기꾼’이라는 캐릭터임을 과시했다.

이들과 엮이게 될 사회부 기자 지안 역시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종을 잡기 위해 경찰서에서 청소부 여사님으로 위장하는 뻔뻔함과 동탁에게 한 마디도 지지 않고 맞서는 강단과 패기를 통해 그가 범상치 않은 인물임을 짐작하게 했다.

‘투깝스’는 각기 다른 성격과 개성으로 엮인 캐릭터들을 통해 유쾌함과 긴장감을 자아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