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은’ 결혼과 사랑의 의미…정소민X이민기, 다시 만날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제공=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캡처

사진 제공=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의 정소민, 이민기가 결혼의 의미와 사랑을 깨달았다.

지호(정소민)과 세희(이민기)는 지난 27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월세 결혼의 계약을 종료했다. 세희는 준비해 둔 고백을 하지 못 했고 지호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 “사랑해서 하는 결혼은 행복한 거겠죠?”라며 진정한 결혼이란 무엇인지 묻는 지호의 말에 세희는 차마 더 이상 다가갈 수 없었다.

이후 두 사람은 합의를 하며 계약서를 찢었다. 세희는 하고 싶은 말을 삼킨 채 지호를 보냈다. 지호가 떠난 뒤 세희는 다시 혼자였던 일상으로 돌아갔다. 평소처럼 퇴근하고 캔맥주를 마시며 축구를 봤다. 그러나 고양이의 목에 걸린 ‘우리’ 이름표를 본 순간 벅차오르는 감정을 숨길 수 없었다.

세희는 사랑을 깨달았지만 자신의 아픈 과거를 알고 있는 지호를 잡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지호를 향한 그리움이 담긴 울먹임이 시청자에게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지호가 이혼을 결정하는 데에도 여러 과정이 존재했다. 통장을 내밀며 “조건이 맞아야지, 결혼은 원래 그런 것”이라는 아버지(김응수)의 말에는 결혼하면 집은 남자가 해오는 것이고, 여자는 아기를 낳고 살림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굴레와 압박이 포함됐다. “결혼은 많은 사람의 사랑이 얽혀있다”는 정민(이청아)의 말 역시 지호가 결혼이라는 제도에 느끼는 부담감을 잘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떠나기 직전 지호는 세희에게 축구 전반전과 후반전 사이 휴식시간엔 무엇을 하는지 물었다. “재정비하고 할 게 많다”는 지호의 말은 앞서 “이혼을 슬픈 결말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한 지호의 말과 맞물리며, 그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28일 마지막 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