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 오열 연기까지 완벽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배우 윤현민의 희생정신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어머니는 물론 자신의 검사 인생까지 흔들릴 수 있는 아픈 진실 앞에서도 신념을 굽히지 않은 그의 모습은 극중 ‘여진욱’ 다웠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는 조갑수(전광렬)을 잡기 위해 출범한 특검팀의 활약이 담겼다.

백상호(허성태)가 남긴 비밀 수첩으로 민부장(김여진)을 비롯해 이듬(정려원) 진욱 등 여성아동범죄 전담팀이 조갑수의 범죄를 수사하기 위한 특검으로 발탁됐다. 이들은 총리와 지검장 등 사회 고위층이 갑수에게 성 접대를 받은 것은 물론 학사비리까지 도모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갑수는 특검팀 내부에 박검사를 매수, 수첩을 훔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갑수가 아내 서림의 코마 상태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안 진욱과 이듬은 안회장의 편에 서고 싶어 하는 허변호사(김민서)와 거래했고, 결국 갑수의 목을 옥죄는데 성공했다.

사건의 진실에 한걸음 더 다가간 이듬의 목표는 더욱 뚜렷해졌다. 엄마인 곽영실(이일화) 살인 교사 사건에 대한 죄를 갑수에게 묻는 것. 그러나 가족인 이듬은 해당 사건을 맡을 수 없었고 민부장은 이를 진욱에게 맡겼다.

진욱이 사건을 맡을 경우 살인 교사에 일조했던 어머니인 재숙을 법정에 세워야 했다. 이듬 역시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진욱의 심경 역시 무거웠다.

이내 진욱은 자신의 신념을 따르기로 했고 재숙을 만났다. 아들의 무거운 표정을 읽은 재숙은 “벌 받을 준비가 돼있다”며 위로했고, 진욱은 “미안하다”며 숨죽여 오열했다. 서로를 아끼고 의지하며 살아온 모자(母子)의 안타까운 운명은 보는 이들마저 눈물짓게 만들었다.

윤현민은 약자를 보호하고 악인을 단죄해야 하는 검사로서의 사명감과 이듬을 향한 연민, 그리고 어머니에 대한 사랑 사이에서 고뇌하는 진욱의 복잡한 속내를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표현했다. 겉으로는 담담하지만, 내면의 가득한 진욱의 슬픔은 윤현민의 연기를 통해 시청자에게 고스란히 전달됐다는 평가다.

윤현민의 소속사 제이에스픽처스 관계자는 “윤현민이 마지막까지 실망시키지 않는 드라마, 그리고 여진욱이라는 인물을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있다”며 “마지막 회 여진욱과 마이듬이 그려갈 통쾌한 한 방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