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적수 없는 압도적 시청률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은 전국 시청률 11.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1일 방송이 나타낸 12.6%보다 0.7%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쟁쟁한 신작 속에서도 월화극 정상을 꿰찼다.

SBS와 MBC는 각각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과 ‘투깝스’를 내놨다. ‘투깝스’는 4.6%와 5.1%를 나타냈고, ‘의문의 일승’은 5.0%와 5.4%를 기록했다.

‘마녀의 법정’은 영실(이일화)이 살아있다는 걸 알고 죽이라는 명령을 내리는 갑수(전광렬)의 모습을 담았다. 28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