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투깝스’ 꺾고 월화극 시청률 2위로 출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이 동시간대 시청률 2위로 출발했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은 전국 시청률 5.0%와 5.4%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사랑의 온도’의 마지막회 8.4%, 8.2%보다 3.4%포인트와 2.8%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2위에 오르며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는 4.6%와 5.1%를 나타냈으며,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은 11.9%다.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탈옥수가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리며 윤균상, 정혜성, 김희원, 도기석, 강신효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