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첫방②] 시작됐다, 조정석 원맨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믿고 보는 배우’ 조정석이 돌아왔다. 첫 방송부터 여전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원맨쇼’라 불릴 만큼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MBC 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는 차동탁  형사(조정석) 가 자신의 파트너 조항준(김민종)을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투깝스’는 정의로운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이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극. 조정석은 극 중 강력계 형사 차동탁 역을 맡았다. 차동탁은 범죄자들 몇은 가볍게 맨손으로 때려잡는 뛰어난 무술 실력과 투철한 정의감의 소유자다.

조정석은 첫 방송부터 차동탁 캐릭터의 특성을 잘 드러냈다. 조항준을 죽인 용의자를 찾아 나설 때는 정의롭고 뼛속까지 형사인 차동탁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추격전부터 맨손 액션까지 직접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은 드라마의 코믹 부분까지 담당했다. 차동탁은 극 중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사회부 기자 송지안과 숙직실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다음날 잠에서 깬 두 사람은 서로 누가 먼저라 할 것도 없이 소리를 지르며 기겁했다. 이 장면에서 조정석은 특유의 현실감 넘치는 코믹 연기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드라마의 말미에는 차동탁의 몸에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의 영혼이 빙의돼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앞으로 조정석은 1인 2역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그가 연기할 차동탁과 공수창은 한눈에 봐도 절대 섞일 수 없는 물과 기름 같은 존재다. 지금까지 여러 작품을 통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던 조정석. 그가 이번엔 한 작품에서 완전히 상반된 두 캐릭터를 어떻게 연기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