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첫방①] 수사X코믹X판타지의 절묘한 조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수사극과 코믹-판타지를 오가는 매력적인 드라마가 탄생했다. 숨 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하다가도 어느새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MBC 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조정석) 형사가 자신의 파트너 조항준(김민종)을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시작은 수사극이었다. 조항준(김민종)은 야간잠복근무 중 신원을 알 수 없는 괴한에게 피살 당했다. 그의 파트너이자 강력계 형사인 차동탁은 혼자 살아남았고 조항준을 죽인 범인을 찾아 나섰다.

하지만 조항준이 죽은 뒤 그의 책상 서랍에서 상납받은 돈 봉투가 발견됐고 경찰 내부에서는 조항준을 비리 형사로 몰아갔다. 그리고 상부에서는 그의 죽음을 덮으려고 시도했다. 차동탁은 이에 반기를 들었고 계속해서 수사를 강행했다.

차동탁의 독자적인 행동에 윗선에서는 조항준 피살 사건의 용의자를 조작하기 시작했다. 피살 사건의 가짜 목격자를 만들어냈고 갓 출소한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을 용의자로 몰고 갔다.

긴장감을 유발하는 중간중간 판타지 요소도 등장했다. 차동탁은 공수창을 찾던 중 한 예언가를 만났고 그녀로부터 의미심장한 말을 들었다. 예언가는 “앞으로 기가 막힌 짝이 생길 거야. 그러면 그냥 한 몸뚱이처럼 딱 붙어있어야 해. 그래야 사니까”라고 경고했다. 차동탁과 공수창의 만남을 예견한 것.

드라마 말미, 차동탁은 끈질긴 수사 끝에 공수창을 체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의문의 오토바이 무리에 쫓기는 신세가 됐고 결국 한강 다리 밑으로 떨어졌다. 이후 병원에서 눈을 뜬 차동탁은 “하마터면 그 형사 때문에 죽을 뻔 했네”라고 말했다.  공수창의 영혼이 차동탁의 몸에 들어갔음을 암시했다.

‘투깝스’는 이처럼 기존의 형사물과는 달리 수사극에 판타지 요소인 ‘빙의’까지 접목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본의 아니게 한 몸을 같이 쓰게 된 차동탁과 공수창이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 나갈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