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사형수 윤균상X형사 정혜성, 강렬한 첫 만남 (ft.딱지 전성우)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탈옥한 사형수와 형사가 범죄 현장에서 만났다. 강렬한 첫 만남이었다.

27일 오후 10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베일을 벗었다. 이날 1, 2회에서는 사형수 김종삼(윤균상)이 탈옥하게 된 배경과 이후 형사 진진영(정혜성)과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삼과 그의 의동생 딱지(전성우)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수감됐다. 출소를 이틀 앞둔 딱지는 “우리 둘 다 죄가 없는데 나는 나가고 형만 남게 된다”며 안타까워 했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떤 사건으로 얽히게 됐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딱지는 출소 후 여동생 은비(김다예)를 만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출소 하루 전, 보물처럼 간직해둔 은비의 편지와 사진이 없어졌음을 알게 됐다. 같은 방을 썼던 강간 미수 초범 송길춘(윤나무)이 가져갔던 것이다. 딱지보다 하루 먼저 출소하는 송길춘에 김종삼과 딱지는 불안감을 느꼈다. 딱지는 “은비의 주소와 얼굴을 다 봤을 거다”라며 교도관에게 “여동생에게 무슨 일이 있을 지도 모르니 전화를 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교도관은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다.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결국 김종삼이 나섰다. 김종삼은 교도소 체육대회가 열리는 틈을 타 교도소를 빠져나갔다 오겠다고 말했다. 걱정하는 딱지에게는 “9시 점호 전까지 오겠다”고 약속했다. 우여곡절 끝에 비밀 통로로 탈옥하는 데는 성공했으나 곧바로 위기를 맞았다. 어느 강가에서 의심스러운 일을 하고 있는 남자들과 맞딱뜨린 것. 김종삼은 본능적으로 남자들을 피하며 대신 그들의 차를 훔쳐 타고 달아났다.

남자들의 정체는 국정원이었다. 그들은 상부의 지시를 따라 강가에서 오일승이라는 이름을 가진 형사의 사체를 처리하고 있었다. 김종삼이 훔쳐 탄 차 트렁크 안에 그 사체가 있었다.

이를 까맣게 모르는 김종삼은 은비가 경찰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내가 은비를 납치할 것”이라고 거짓 신고했다. 경찰이 곧바로 출동했고 김종삼은 추격전을 벌이다 겨우 도망쳤다.

그러나 송길춘은 끈질겼다. 인근 파출소에 있던 은비를 속여 자신의 차에 태웠다. 송길춘은 정체 모를 껌을 건네 은비를 기절시키고 폐건물로 향했다. 그 모습을 발견한 김종삼은 깜짝 놀라 형사 진진영(정혜성)의 차를 얻어 탔다. 진진영이 “누구냐”고 묻자 자신이 갖고 있던 오일승의 형사 카드를 내밀었다.

진진영은 김종삼을 의심했지만 그의 다급한 목소리에 차를 출발시켰다. 두 사람은 이윽고 송길춘이 은비를 끌고 간 건물에 도착했다. 송길춘은 건물 옥상의 물탱크에 은비를 가둬두고 그가 물에 서서히 잠겨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진진영과 김종삼은 뒤늦게 은비가 있는 옥상을 찾아 올라갔다.

진진영은 은비를 구하러 물탱크 속으로 들어갔다가 그가 밧줄에 묶여있음을 깨닫고 다시 나왔다. 이때 김종삼이 물탱크로 들어가려고 하다가 오일승의 형사 카드를 떨어뜨렸다. 형사 카드에 부착된 사진으로 김종삼이 형사를 사칭했음을 알게 된 진진영은 김종삼을 막고 “누구냐”고 다시 물었다. 그러나 은비를 구하는 게 우선이었던 김종삼은 총으로 몰려드는 경찰과 형사들을 위협, 물탱크로 들어가 은비를 구하는 데 성공했다.

정신 없는 틈을 타 사건 현장을 빠져나온 김종삼은 다시 훔친 차를 타고 교도소로 돌아가려 했다. 그러나 이미 시간이 많이 지체된 상황. 점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경찰차가 김종삼의 차를 멈춰 세웠다. 경찰은 꽉 닫히지 않은 차의 트렁크를 열어보라고 시켰고 김종삼은 망설였다.

같은 시각 교도소에 있던 딱지는 김종삼이 돌아오지 않아 안절부절 못했고, 김종삼의 정체를 의심한 진진영은 그의 지문 감식을 의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