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이일화와 만날 수 있을까 (종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마녀의 법정’ 정려원은 어머니 이일화와 만날 수 있을까?

27일 오후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이 어머니 곽영실(이일화)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와 동시에 영실 역시 자신에게는 20년 전 잃어버렸던 딸이 있음을 알아냈다.

“내게 딸이 있다니”라며 놀라워하는 영실에게 같이 지내던 간호사는 “그 아이가 너를 20년동안이나 찾아다녔어. 너 살아있다는 사실에 지금 달려오고 있대”라고 말했다.

이어 벨소리가 울리고 영실은 긴장감 속에 밖으로 나갔다. 하지만 그녀를 찾아온 건 이듬이 아니라 조갑수(전광렬). 영실은 그를 알아보지 못한 채 “누구세요?”라고 물었고 조갑수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마이듬은 20년동안 찾던 엄마를 만날 수 있을까. ‘마녀의 법정’은 내일(28일) 최종회를 방송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