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정혜성X윤균상, 납치범과 추격전 한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의문의 일승’ 정혜성과 윤균상이 납치범을 잡기 위해 추격전에 나섰다.

27일 첫 방송을 내보낸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김종삼(윤균상)은 의동생 딱지(전성우)의 여동생 은비(김다예)가 강간 미수 초범 송길춘(윤나무)에게 납치 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탈옥했다.

탈옥한 김종삼은 우연히 얻은 오일승이라는 형사의 네임카드를 도용해 진진영(정혜성)을 만났다. 김종삼은 진진영에게 “은비가 납치 당했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진진영은 곧장 관련 부서에 보고했다.

두 사람은 차를 타고 송길춘이 탄 차를 쫓았다. 송길춘은 어느 건물 옥상에 은비를 데리고 가 그를 물탱크에 가뒀다. 뒤늦게 송길춘이 있는 곳을 알아낸 김종삼과 정혜성은 은비를 구하는 데 성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