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윤현민에 고개 숙였다 “잡을 수 있게 도와줘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내가 할 수 없으니까 대신 해줘요. 조갑수 제대로 벌 받을 수 있게”

 정려원이 윤현민에게 고개 숙였다.

27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에서는 여진욱(윤현민)이 마이듬(정려원) 대신 조갑수 사건을 맡았다. “피해자의 친족이 가해자를 조사할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담당 검사가 진욱인 것을 알게된 이듬은 “지금 여검이 이 사건을 맡는다는 게 무슨 의미인지 알고 있죠?”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녀는 “나같으면 못했을거예요. 자기 엄마 직접 벌줘야 하는거잖아”라며 “나같으면 못했을거예요”라고 털어놨다.

결국 이듬은 “나그럴 수 없으니까 대신 해줘요. 조갑수(전광렬) 제대로 벌 받을 수 있게 도와줘요”라며 그에게 고개 숙여 부탁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