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X윤현민, 김민서와 손 잡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전광렬을 잡기 위해 김민서와 손 잡았다.

27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마침내 조갑수(전광렬)을 잡게 됐다. 하지만 그도 잠시 중요 증거였던 백상호(허성태)의 수첩을 잃어버리며 수사에 난항을 겪게 됐다.

범인은 바로 특검의 내부에 있었고 이에 특검팀은 “증거를 먼저 찾아야되는게 아니냐” “본격 재판으로 가면 원본이 없어서 재판이 무효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절망했다.

하지만 이듬은 잠시 뜸을 들인 뒤 “아니다. 증거가 있을 수도 있다”며 다시 한 번 반격할 것을 예고했다. 이어 이듬과 진욱은 안회장(남경읍)을 찾아갔고 그 곳에서 허윤경(김민서)와 마주쳤다.

“수첩 잃어버리셨다는데 마검사님부터 살 궁리 하셔야되는거 아니예요?”라는 윤경의 말에 “수첩을 잃어버린 걸 어떻게 알았지?”라고 생각한 두 사람.

결국 두 사람은 윤경에게 서류를 내밀며 “이 정도면 안 회장 라인에 설 수 있을거예요”라며 공조를 제안했다. 윤경은 “이제 내가 뭘 주면 되죠?”라며 이를 승낙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