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성우 위해 탈옥… 납치범 오해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전성우를 위해 탈옥했다.

27일 첫 방송을 내보낸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의동생 딱지(전성우)의 여동생 은비(김다예)를 구하기 위해 탈옥키로 했다.

김종삼과 딱지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수감된 상황. 딱지는 자신의 여동생이 보낸 편지와 사진을 같은 교도소에 수감됐던 강간미수 초범(윤나무)이 봤다는 사실에 노심초사했다. 자신보다 하루 앞서 출소한 강간미수 초범이 동생을 해칠까 걱정한 것이다.

결국 김종삼이 나섰다. 잠시 감옥을 빠져나가 딱지의 여동생이 안전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려 한 것. 이를 위해 교도소에서 열리는 체육대회를 이용했다. 그는 딱지에게 “오늘 탈옥할 거다. 체육대회가 끝나기 전에 돌아올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교도소를 빠져나가자마자 국정원에게 발각돼 차를 훔쳐 달아나다 일이 꼬이게 됐다. 김종삼은 딱지가 경찰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내가 납치를 할 것”이라고 거짓 신고를 하기까지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