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이혜리X조정석, 악연으로 얽혔다 “재수 없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투깝스’ 이혜리와 조정석이 드디어 만났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극 ‘투깝스’에서는 서지안(이혜리)이 스튜디오 생방송에 서기 위해 탐사 보도 수사에 나섰다.

지안은 방송국에서 동료에게 ‘경찰 살인 사건’에 대해 듣고 바로 살해된 경찰의 동료인 차동탁(조정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지안은 “저는 사회부 서지안 기자다. ‘장항준 경위님(김민종) 살인사건’에 대해 여쭤보고 싶은게 많다”고 말했지만 동탁은 “말씀드리고 싶지 않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지안은 이에 포기하지 않고 “비리가 얽혀있다고 해서 그걸 수사하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동탁은 결국 분노해 화를 냈다.

“뭐 이런 형사가 다 있어? 이거 완전 깡패네!”라고 소리친 지안. 동탁 역시 “깡패인 거 알면 전화하지 마세요”라며 단호하게 맞받아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