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과거 드러났다… 동료 사고 목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투깝스’ 조정석의 과거 사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MBC ‘투깝스’에서는 차동탁(조정석)의 과거가 드러났다. 동탁의 손에는 칼에 베인 상처가 있었다.

동탁은 과거 조항준(김민종) 경위와 일하던 도중 의문의 남자에게 습격을 받았다. 결국 항준은 사망했고 동탁 역시 그 남자의 습격에 손을 다쳤다.

이를 회상하던 동탁은 용팔에게 “대체 그 사람이 누구냐”고 캐물었다. 용팔은 “모른다”고 대답하면서도 “그렇게 칼을 비트는 사람은 많지 않다. 나는 도저히 모르겠다”고 했다.

동탁은 “난 칼 비틀었다는 말은 안했는데?”라며 용팔(이시언)에게 과거 그 남자의 정체에 대해 물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