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X김민석, 불편한 재회 (ft. 급식체남 강성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과 김민석이 우연히 재회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심원석(김민석)은 자신의 집에서 자고 있는 윤보미(윤보미)를 보고 깜짝 놀랐다.

심원석은 전날 클럽에서 만난 윤보미와 실수를 저질렀다고 생각해 당황했다. 게다가 윤보미가 양호랑(김가은)의 베개를 끌어안고 있는 것을 보자 “왜 함부로 남의 베개를 안고 있냐”고 다그쳤다. 이에 윤보미는 “재수 없다”며 심원석의 뺨을 쳤다. “클럽에서 객사할 뻔한 걸 업고 왔더니”라는 것.

심원석은 윤보미에게 “오해했다”고 사과했다. 윤보미는 “해장이나 하러 가자”고 그와 함께 식당에 갔다. 거기서 예상치 못한 사람들을 만났다. 양호랑과 신 대리(강성욱)도 해장을 하러 온 참이었다.

양호랑과 심원석의 관계를 모르는 신 대리는 “어플을 통해 이상형을 만났다”고 양호랑을 지목하며 “양호랑과 결혼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 대리는 또 ‘급식체(10대들의 유행어)’를 사용했다. 양호랑도 눈치를 보며 맞장구쳤다. 윤보미는 “아직도 급식체를 쓴다”고 한심해 했고 심원석은 “유학파냐”고 ‘급식체’란 말 자체를 못 알아들어 웃음을 자아냈따.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