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진 “인큐베이터 새치기? 사실 아니다”… 논란에 입 열었다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수진,포토콜

배우 박수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박수진이 최근 온라인에 확산된 ‘인큐베이터 새치기 논란’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수진은 2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이를 통해 “최근 인터넷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데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한 병원의 부실한 환자 관리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그 근거 중 하나로 병원 측에서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는 중환자실에 연예인 부부의 매니저와 가족들의 출입을 허용했다고 알려 논란이 불거졌다. 연예인 부부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글쓴이가 공개한 자음으로 누리꾼들은 논란의 주인공이 배용준, 박수진이라고 추측했다.

이와 관련해 박수진은 “먼저 매니저의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관한 문제는 반입이 가능한 구역까지만 하였고,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가 동행하거나 음식물은 반입한 사실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 분들께 감사함을 표시하고 싶어서 한 행동이였지만 이 또한 저의 짧은 생각이었다”고 잘못을 시인, 사과했다.

또 “중환자실 면회에 저희 부모님이 함께 동행한 것은 사실”이라며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아이가)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나 “인터넷상에 돌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박수진은 이어 “이른둥이라는 같은 아픔을 가진 엄마로서 조금 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며 “지금 이 시간에도 세상에 조금 일찍 태어난 아이의 곁을 지키고 있는 모든 부모님들을 위해 함께 기도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다음은 박수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수진입니다.

최근 인터넷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

먼저 매니저분의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관한 문제는 반입이 가능한 구역까지만 하였고,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분이 동행하거나 음식물은 반입한 사실은 없습니다.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 분들께 감사함을 표시하고 싶어서 한 행동이였지만 이 또한 저의 짧은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중환자실 면회에 저희 부모님이 함께 동행한 것은 사실입니다.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일찍 나오게 되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이른둥이라는 같은 아픔을 가진 엄마로서 조금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인터넷상에 돌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세상에 조금 일찍 태어난 아이의 곁을 지키고 있는 모든 부모님들을 위해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박수진올림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