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신승훈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죄인된 줄 알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가수 신승훈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가수 신승훈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가수 신승훈이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촬영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신승훈은 27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에서 ‘신승훈의 리미티드 플레이스’를 통해 라이브를 들려주고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신승훈은 “어제 방송된 ‘미우새’를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시간밖에 방송이 안됐지만 4시간 찍고 쉬고 4시간 찍어서 총 8시간이나 촬영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신승훈은 “‘미우새’를 촬영하러 갈 때 오랜만에 반대가 된 느낌을 느껴봤다”면서 “박수홍과 김건모, 이상민의 어머니를 뵀을 때 ‘신기하다, 연예인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촬영장에 갈 때 굉장히 신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곧 “그런데 결혼, 여자 이런 문제때문에 촬영장에서 많이 혼났다. 죄인이 된 줄 알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