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윤균상 “정혜성 첫인상? 털털 귀요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균상, 정혜성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윤균상, 정혜성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우 윤균상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을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정혜성을 “털털 귀요미”라고 표현했다. 27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 생중계를 통해서다.

이날 생중계된 ‘의문의 일승 X 앞터 V’에는 주요 출연진 윤균상, 정혜성, 장현성, 김희원 등이 출연했다. 이런 가운데 배우들이 서로의 첫 인상을 다섯 글자로 표현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선 김희원은 윤균상에게 “매우 크다 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윤균상을 바라보며 “장군 같았다. 훤칠한 친구가 앞에 턱 서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균상은 옆자리에 앉은 정혜성에 대해 “털털 귀요미”라며 “생글생글 웃는 모습이 귀여웠는데 그러면서도 털털한 모습으로 다가와줬다”고 보탰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