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전혜원, 종영 소감 “꿈 같은 시간이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혜원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전혜원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전혜원이 안방극장 데뷔작인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마치며 “꿈 같은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전혜원은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천진난만한 캐릭터 은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에 27일 소속사 뽀빠이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생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해 많이 떨리고 설렜다. 좋은 작품에 조금이나마 도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PD님, 작가님, 선배들, 모든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 많이 부족하고 모르는 저에게 이렇게 행복한 꿈 같은 시간을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정말 이번 생 처음으로 느끼는 감사한 시간이자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작품과 더불어 함께 호흡한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전혜원은 앞서 단편 영화 ‘0000’ ‘딱 하루’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 라이브 웹드라마 ‘바라봄’을 통해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여기에 화제의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홈리스’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 로맨스다. 이 시대 청춘들의 팍팍한 삶 속에서 연애, 결혼, 직업 등 그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담아낸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내일(28일) 종영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