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귀여운 국정원봤어?”…’의문의 일승’ 오승훈에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승훈 사원증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오승훈 사원증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신예 오승훈이 SBS 새 월화극 ‘의문의 일승’ 국정원 요원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승훈은 오늘(27일) 처음 방송되는 ‘의문의 일승’에서 기면중 역을 맡아 윤균상과 대립각을 세운다. 기면중은 명함엔 이림식품 유통부 대리라 찍혀있지만, 실제로는 국정원 블랙 요원이다.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늘 포커페이스를 유지하고 수준급 무술 실력에 기동력도 좋은 능력치를 가진 인물이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의문의 일승’ 방송을 앞두고 오승훈의 사원증을 공개했다. 깔끔하게 정장을 갖춰 입은 모습이 영락없는 회사원이다. 하지만 국정원의 날카로운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울상 짓는 표정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현재 연극 ‘M.버터플라이’ 무대를 오르고 있는 오승훈은 공연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불문하고 전방위 활약 중인 신예다. 최근 방은진 감독이 연출한 영화 ‘메소드’에서 첫 주연을 맡아 폭발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이번 ‘의문의 일승’에서도 극의 긴장감을 쥐락펴락하는 존재감은 물론,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욱 돋울 것으로 기대된다.

오승훈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