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엄기준-박세완 등, 촬영장 밝히는 ‘분위기 메이커’ 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배우 엄기준과 박세완, 송재룡 그리고 김민규가 특급 의리와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오는 12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 연출 정대윤)에서 천재 로봇 공학 박사 홍백균과 국내외를 두루 섭렵한 수석연구원 파이, 여자를 제대로 사귀어 본 적 없는 순정마초 혹탈, 그리고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반전남 싼입으로 변신한 네 배우들의 훈훈한 현장 스틸샷을 공개했다.

천재적인 두뇌와 남다른 스펙으로 무장해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탄생시킨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은 톡톡 튀는 킬링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극 중 네 사람은 함께 동고동락하며 쌓아온 끈끈한 우정과 신뢰로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가 증폭된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엄기준, 박세완, 송재룡, 김민규의 모습 역시 작품 속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과 꼭 닮아 있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이들은 진지한 표정연기를 펼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이다가도 서로 마주보며 웃음을 터뜨리는 등 유쾌한 반전 매력을 뽐내 네 사람이 보여줄 남다를 케미를 기대하게 만든다. 또한 로봇 연구팀의 수장인 엄기준은 남다른 리더쉽을 발휘하며 현장에서 팀원들을 다독이고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전파하며 정신적 지주의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네 배우들은 쉬는 시간, 서로의 연기를 모니터링해주고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주고 받으며 보다 밀도 높은 연기를 위해 이야기를 하는 등 각별한 우정을 과시한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상대 배우는 물론 스태프들에게 먼저 장난을 걸기도 하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조성해 제작진도 인정하는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들’이라고.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2월 6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