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X정혜성, ‘투깝스’와 맞대결…‘의문의 일승’ 거둘까(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혜성,윤균상,의문의 일승

정혜성(왼쪽)과 윤균상이 2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에 출연하는 윤균상과 정혜성이 이전과는 달라진 캐릭터를 예고했다. 오늘(27일)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조정석, 혜리 주연의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와 맞붙는 만큼  드라마 제목처럼 일승을 거둘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의문의 일승’ 제작발표회가 27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렸다. 윤균상, 정혜성, 김희원, 장현성, 윤유선이 참석했다.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윤균상)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가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부수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 PD는 관전 포인트에 대해 “첫 번째는 배우들의 앙상블을 보는 재미다. 두 번째는 이현주 작가가 써내는 대본의 탄탄함, 촘촘함이 끝날 때까지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 번째는 묘하게도 제가 만드는 드라마마다 볼 거리가 많은데 이번에도 굵직한 신이 많으니 흥미진진할 것”이라며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신 PD와 윤균상은 ‘육룡이 나르샤’ 이후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윤균상은 사형수에서 가짜 형사가 되는 오일승 역을 맡았다. 그는 “‘육룡이 나르샤’ 팀과 다시 하게 돼서 기쁘다”며 “대본을 봤을 때 소매치기가 사형수가 되고 사형수가 형사가 되고 형사가 사회의 큰 적과 싸워서 이긴다는 내용이 재밌었다. ‘내가 어떻게 연기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혜성은 이현주 작가와 두 번째 작품을 함께 한다. MBC 드라마 ‘오만과 편견’에서 한 차례 호흡을 맞췄다. 극 중 형사 진진영 역을 맡은 정혜성은 “대본이 탄탄하고 재밌다. 진진영이라는 캐릭터가 그동안 형사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캐릭터여서 하게 됐다. 독단적인 짠순이 캐릭터”라며 “훌륭한 선배들과 윤균상이 함께 한다고 해서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의문의 일승’은 오늘(27일) 동시간대 처음 방송되는 조정석, 혜리 주연의 MBC 드라마 ‘투깝스’와 맞붙는다. 윤균상은 ‘의문의 일승’만의 차이점으로 캐릭터 설정을 꼽았다. 그는 “‘투깝스’를 본 게 아니라서 차이점을 설명하진 못하겠지만 극 중 인물은 그냥 형사가 아니라 사형수에서 형사가 된 인물이다. 어설프고 바보 같은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삶을 얻게 되는 데 대한 욕심과 정신적으로 성숙해나가는 모습들을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저도 같이 성장해 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김희원과 장현성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 윤유선과 최원영이 극 중 악의 축을 담당해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 PD는 “올 봄에 우리는 불가능한 승리를 거뒀다. 그 사건을 계기로 좋은 기억을 갖고 계란으로 바위치기와 같은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며 “보잘 것 없는 사형수와 형사가 모여서 커다란 적을 무찔러내는 내용을 다룬다.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의문의 일승’은 오늘(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