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정상훈, 농어 손질부터 갖가지 요리까지 ‘대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올리브 TV '섬총사'

사진=올리브 TV ‘섬총사’

올리브TV ‘섬총사’에서 달타냥 정상훈이 극강의 요리 솜씨를 뽐낸다.

오늘(27일) 방송되는 ‘섬총사’ 28화에서는 어청도에서의 두 번째 날을 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섬 도착 직후 깜짝 몰래 카메라로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정상훈은 짐을 내려놓기가 무섭게 저녁 식사 준비에 투입돼 전문가다운 카리스마를 방출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음식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제가 어청도에 온 것이 멤버들에겐 큰 축복”이라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낸 정상훈은 순식간에 주방을 접수, 요리사로 맹활약한다. 팔뚝만한 길이의 농어를 거침없이 손질하는가 하면 수육부터 지리탕까지 뚝딱 만들어내 감탄을 자아냈다고.

그간의 섬 생활로 섬 사나이가 다 된 강호동 또한 일취월장한 횟감 손질 실력으로 눈길을 끈다. 두 번째 섬인 영산도에서 처음 회 뜨기에 도전해 처참한 결과를 낳았던 강호동은 어느새 수준급 손놀림을 과시하며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여기에 달타냥 오광록이 손수 담근 파김치가 더해져 어청도에서의 저녁 식사는 그 어느 때 보다도 푸짐했다.

또 섬총사 멤버들의 재치 만점 애드리브가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 “데뷔할 때 외자 이름이 유행이라 정상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는 정상훈에게 오광록은 진지한 얼굴로 “난 한 글자를 빼면 오광”이라고 말해 폭소를 안긴다. 뿐만 아니라 기회만 나면 상황극을 시도한 정상훈과 정용화, 그리고 섬총사 멤버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어청도 어머님들의 입담이 안방극장에 훈훈한 웃음을 불러 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