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정혜성 “지금껏 봤던 사랑스러움 볼 수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혜성,의문의 일승

배우정혜성이 2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정혜성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는 사랑스러운 매력이 아닌 차가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성은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진진영은 팀워크 보다는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정혜성은 “형사팀 안에서 독단적이지만 일을 굉장히 잘한다. 사람들이랑 어울리지 않지만 상사가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이유는 감이 살아있는 친구라서 아무도 뭐라고 할 수 없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전 부잣집 대기업 회장의 딸이지만 현재는 엄청난 짠순이다”라며 “제가 전작들을 살펴보면 주로 사랑스러운 이미지인데 이번에는 그런 모습을 볼 수 없다. 차갑고 시크한 모습. 여태껏 저한테서 볼 수 없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윤균상)가 가짜 형사가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늘(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