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역사적인 첫 만남 포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투깝스' 조정석, 김선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 조정석, 김선호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수갑을 나눠 낀 조정석과 김선호, 두 남자에게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가 오늘(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차동탁(조정석)과 공수창(김선호)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 중 강력계 형사 동탁과 신이 내린 사기꾼 수창은 각자의 직업만 보더라도 절대 마주쳐서는 안 될 상극의 존재들이다. 하지만 동탁의 몸에 수창의 영혼이 빙의되면서 어쩔 수 없이 공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앞으로 두 남자의 험난한 일대기를 암시하듯 폭풍전야의 기운이 그들을 에워싸고 있다. 수갑을 한 쪽씩 차고 의문의 무리들과 맞서고 있는 동탁과 수창에게서는 비장한 분위기가 느껴지고 있어 보는 이들을 긴장케 하는 것은 물론 어쩌다 두 남자가 이렇게 궁지에 몰리게 됐는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투깝스’ 제작진은 “동탁과 수창의 수갑 액션 씬은 앞으로 두 사람에게 벌어질 모든 일들의 서막을 올리는 핵심적인 장면”이라면서 “조정석과 김선호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갑을 찬 손이 붉어질 정도로 액션에 몰입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들의 열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처럼 첫 회부터 예측불허한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 조정석과 김선호의 활약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오늘(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