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일본서 팬 1만명 만났다…아시아 투어 본격 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BJ 일본팬미팅 현장사진 /제공=로엔 엔터테인먼트

JBJ 일본팬미팅 현장사진 /제공=로엔 엔터테인먼트

JBJ가 일본 첫 단독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치고 아시아 투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JBJ는 지난 23일 일본 도쿄, 26일 오사카에서 단독 팬미팅 “JBJ 1st 팬미팅 ‘컴 트루’ 인 재팬”을 열고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시작했다.

JBJ는 네 차례의 일본 팬미팅에서 1만여 명의 관객과 만났다.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1시간 만에 전 좌석이 매진돼 일본에서의 인기를 입증했다.

도쿄 팬미팅 당일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6000여 명의 관객들이 현장 앞을 가득 메웠다. 특히 일본 출신 멤버 켄타의 어머니가 도쿄 팬미팅에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멤버들은 직접 준비한 일본어 자기소개와 인사말로 팬들과 소통했다. 리더 노태현은 공연 내내 수준급의 일본어 실력과 현지 유행어 등을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JBJ는 ‘세이 마이 네임’ ‘꿈을 꾼 듯’ ‘오늘부터’ 등 첫 번째 미니음반에 수록된 전곡의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JBJ의 첫 해외 공식 일정이었던 만큼 특별한 코너도 준비했다. ‘뭐든지 랭킹’ 코너를 통해 평소 팬들이 궁금해했던 JBJ의 일상사에서 사소한 순위를 매겼다. ‘댄스 댄스 댄스’ 코너는 순간적인 ‘안무 암기’ 미션을 통해 JBJ 멤버들의 숨은 춤 실력과 순발력을 엿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약 2시간에 걸쳐 공연을 마무리한 막내 김동한은 “JBJ로 한 첫 해외 공연이었다”며 “사실 많이 긴장하고 걱정했는데 염려가 무색할 만큼 크게 호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상균은 “일본에서 이렇게나 사랑받고 있다는 게 낯설고 얼떨떨하다”며 “반갑게 맞아주시고 저희가 데뷔할 수 있게 멀리서 응원해 주신 일본 팬들께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켄타 역시 “오랜만에 일본을 찾았다. 많은 분들과 재미있는 시간을 나누고 나니 더욱 행복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좋은 추억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자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BJ는 일본 팬미팅에 이어 대규모 아시아 팬미팅 투어 “JBJ 1st 팬미팅 ‘컴 트루'”의 여정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오는 12월 16일 태국, 23일 대만, 30일 싱가포르, 2018년 1월 6일 홍콩, 1월 14일 필리핀을 방문하며 총 3만여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