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익명의 폭도들에게 할 사과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유아인이 익명의 악플러들에게 “해드릴 사죄가 없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2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실체를 밝히고 당당히 권리와 평등을 요구하세요. 가해자를 응징하려거든 진단서 끊고 피해 사실을 밝히세요. 덕분에 무한 렙업 중이라 일당 천은 가능하나 정상적 대응을 보이려 해도 성별을 알 길 없는 익명의 폭도들에게 남성으로서 해드릴 사죄는 없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며칠째 일부 누리꾼들과 SNS 설전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향한 도 넘은 비난에 대해 심경을 밝힌 것이다.

이어 그는 “진정 본인들이 스스로와 피해 여성들의 권리를 대변한다고 생각하신다면 집단 폭력의 대응으로 공허한 ‘정신 승리’ 그만하시고, ‘정신’ 차리고 진정한 승리를 이루십시오! 세상의 모든 다른 존재들이 평등을 이루는 진정한 승리를 향해 저는 계속 전진합니다”라고 했다.

또 SNS 설전의 시작이 된 이른바 ‘애호박 발언’에 대해서는 “저의 애호박에 신체적, 정신적 피해 보신 분들이 계시다면 기꺼이 사과하겠습니다. 저의 ‘꼴페미’ 발언이 정신을 상실하고 온라인 생태계와 인권 운동의 정신을 교란하는 폭도들이 아닌 진정한 ‘여성’들에게 향했다는 억지를 사실로 입증한다면 사과하겠습니다”라면서 “‘익명 보장’과 ‘신변 보호’의 약속을 공개적으로 먼저 드립니다. 피해에 대한 타당하고 논리적인 정황 증거를 수집하여 저의 소속사로 컨택하시기 바랍니다. 폭력이 아니라 법적 절차나 정당한 요구를 통해 권리를 되찾고 가해자를 벌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부탁했다.

유아인은 이어지는 글을 통해 “부당한 폭도의 무리가 ‘여성’의 명예와 존엄함을 먹칠하는 현재의 상황을 방관하지 마십시오. 있는 힘을 다해 돕겠습니다”라고도 했다.

앞서 유아인은 최근 한 트위터 사용자가 “유아인은 그냥 한 20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일 것 같다. 친구로 지내라면 조금 힘들 것 같음. 막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 칸에 뭐 애호박 하나 덜렁 들어있으면 가만히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하고 코 찡끗할 것 같음”이라고 올린 트윗에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 찡끗)”이라는 답장을 보냈다가 그 내용에서 폭력성이 읽힌다며 ‘한남'(남자를 비하하는 단어)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후 SNS 누리꾼들과 ‘페미니스트 논쟁’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