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아이돌’ 버스터즈, 데뷔 싱글 ‘내꿈꿔’ 발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버스터즈 / 사진제공=JTG엔터테인먼트

버스터즈 / 사진제공=JTG엔터테인먼트

최연소 아이돌그룹 버스터즈(Busters)가 데뷔했다.

버스터즈는 27일 정오 데뷔 싱글앨범 ‘내꿈꿔'(Dream on)를 공개했다.

버스터즈는 몬스터그램에서 제작한 장편 TV시리즈 ‘아이돌 레인저 파워버스터즈’의 주인공들로 구성된 그룹으로, 리더 민지를 비롯해 형서, 지수, 민정, 채연 등 멤버 전원이 10대다.

이들의 데뷔앨범 ‘내꿈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내꿈꿔’와 수록곡 ‘랄랄라(La La La)’가 실렸다.

‘내꿈꿔’는 뉴이스트 ‘여보세요’, 빅스와 카라, 에이프릴, 라붐 등을 작곡했던 작곡팀 어벤전승의 곡으로, 삶에 지친 사람들에게 버스터즈의 꿈을 꾸며 힘을 내라는 위로의 메시지와 버스터즈만을 사랑해달라는 소녀들의 마음이 담겨있다.

‘랄랄라’ 역시 어벤전승의 노래로, 버스터즈 또래의 설레는 사랑 얘기를 담은 상큼한 댄스곡이다. 특히 버스터즈의 ‘내꿈꿔’와 ‘랄랄라’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 신동이 연출을 도맡아 이들만의 매력을 한껏 살렸다.

버스터즈는 ‘내꿈꿔’로 활발하게 활동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