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김동준의 순애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동준 / 사진제공=OCN '블랙' 방송화면

김동준 / 사진제공=OCN ‘블랙’ 방송화면

배우 김동준이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몸을 사라지 않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26일 방송된 OCN 주말 드라마 ‘블랙’에서는 하람(고아라)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아버지 죽음에 결정적 증거를 직접 제출하는 오만수(김동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만수는 아버지를 죽인 연쇄살인마(우현)의 행적을 찾아 나선 강하람의 뒤를 따랐고 강하람이 위험에 빠지자 그를 지키기 위해 온몸을 불사르며 자신을 희생했다.

연쇄살인마로부터 하람을 대신해 칼을 맞고 쓰러진 오만수는 하람의 부축으로 몸을 숨겼다. 목숨이 위태로운 힘든 상황 속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했다. 숨 조차 쉬기 힘든 상황에서 오만수는”죽기 전까지지만 내 여친하자. 나 하람 씨 진짜 많이 좋아한다”라며 하람에게 진심을 고백해 설렘을 자아냈다.

하람의 극진한 보살핌 덕에 의식을 찾은 만수는 점차 빠른 회복세를 보였고, 하람과 단 둘이 있을 때 오만수는 “하람 씨 좋아한다. 그때 고백했을 때 기억나느냐. 그게 내 진심이다”며 또 다시 하람을 향한 진실된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하람은 “나 사장님 많이 고마워 하고 있다. 사장님 아니었으면 전 이미 죽었을 거다. 근데 저 사장님 마음 못 받는다”며 만수의 고백에 정중하게 거절했다.

거절 당한 오만수는 “한 형사님 때문이다. 하람 씨가 좋아했던 첫사랑이 한 형사인지 준이 오빤지 잘 생각해 보라”고 되물었다. 이어 “이래서 맨정신일 때 고백하는 게 아닌데. 그래도 예전처럼 우리 쿨하게 지내자”고 태연히 웃었다.

또 오만수는 아버지 오천수(이도경)의 금고를 열기 위해 자신을 찾아온 미친개에게 아버지의 죽음을 들었다. 충격에 휩싸인 만수는 하람을 찾았고 “우리 아버지 안 죽는다고 하지 않느냐. 무당 빤스는 다 알고 있었냐”며 하람을 다그치며 오열했다.

아버지를 모신 절을 찾은 하람은 “그때 내가 본 그림자가 회장님이 아니라 사장님 조카였나보다”며 죄책감에 눈물을 흘렸고, 만수는 “하람 씨 탓 아니다. 하람 씨가 본 그림자는 나비시계를 찬 우병식이 우리 아버지를 살해하는 건데 우병식은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 죽었으니 아버진 지병으로 돌아가신 거다. 만약 그림자를 봤더라도 살릴 방법은 없었을 거다”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하람을 다독였다.

미친개의 말에 아버지 죽음에 의심을 품은 오만수는 자기 발로 직접 경찰서를 찾았고, 결정적 증거인 이복형 오만호가 소유하고 있는 나비시계 사진을 전달했다. 또 “아버지의 죽음을 재수사 해달라”며 오만호가 저지른 비리 문서를 제출하며 아버지 죽음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로열가 파멸도 마다하지 않았다.

사랑을 위해 몸을 사라지 않는 모습과, 아버지 죽음에 복수하기 위해 재력 모두를 버리며 탐욕 없는 순수함을 제대로 나타한 김동준의 연기력이 감탄을 자아냈다. 사랑, 슬픔, 분노 등 복잡한 감정들을 섬세하게 연기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김동준이 출연하는 OCN 오리지널 ‘블랙’은 매주 주말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