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손연재, 덴마크에서 첫 아르바이트 도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내 방 안내서'의 손연재

SBS ‘내 방 안내서’의 손연재

SBS ‘내 방 안내서’에 출연하는 손연재가 덴마크 코펜하겐의 바(BAR)에서 처음으로 아르바이트를 경험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내 방 안내서’에서는 손연재의 덴마크 여행이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를 은퇴한 손연재는 ‘올림픽이 끝난 후 그냥 길을 걸을 때, 숨을 쉴 때는 어떤 기분일까?’라는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압박감을 내려놓고 덴마크로 떠났다. 그녀는 자신과 방을 바꿀 친구이자, 동갑내기인 니키타 클래스트룹의 일상에 스며들기를 원했다.

손연재는 덴마크의 일상을 느끼기 위해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니키타 클래스트룹이 알려주고 간 코펜하겐의 인기 가게 티피텐트 바를 찾아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것. 손연재는 처음 해보는 아르바이트에 실수하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사장님·손님들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이제껏 보여주지 않은 인간적인 매력을 보였다.

또 손연재를 설레게 만든 남자가 등장했다는 후문이다. 손연재를 수줍게 만든 남자의 정체는 오는 2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내 방 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