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형사로 돌아온 강신효 “배우끼리 호흡 좋아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강신효/제공=엘엔컴퍼니

배우 강신효/제공=엘엔컴퍼니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의 강신효가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강신효는 27일 첫 회를 방송하는 ‘의문의 일승’을 위해 본방 사수를 요청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강신효는 “안녕하세요, ‘의문의 일승’에서 권대웅 형사 역을 맡은 배우 강신효 입니다!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한 뒤 “11월 27일, SBS 새 월화 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첫 방송됩니다. 저희 배우들끼리 호흡이 너무 좋아서 드라마가 잘 나올 것 같아 저도 기대가 큽니다. 많은 시청 부탁드려요.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강신효는 ‘의문의 일승’에서 지방 땅부자의 3대 독자이자 광역수사대 암수전담팀(범죄가 수사기관에 인지되지 않거나 수사기관에 인지되어도 용의자 신원파악 등이 해결되지 않아 공식적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팀) 막내 형사 권대웅 역을 맡았다. 그간 보여줬던 묵직하고 강한 이미지와는 상반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가 된 사형수가 숨어있는 적폐들과 한판 승부를 펼치는 내용이다. ‘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